광고
광고
광고

“대구 소방관 출동간식비 27년째 3천원… 김밥 한 줄도 버거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논평, 예산 확대 통한 문제 해결 촉구

광고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3/09/21 [14:24]

“대구 소방관 출동간식비 27년째 3천원… 김밥 한 줄도 버거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논평, 예산 확대 통한 문제 해결 촉구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3/09/21 [14:24]

▲ 소방관들이 훈련에 임하고 있다.     ©최누리 기자

 

[FPN 최누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지난 18일 논평을 내고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소방관의 출동간식비가 1997년부터 현재까지 27년째 3천원에 머물러 있다”며 “현재 물가가 가파르게 인상되고 있어 그 돈으로 김밥 한 줄 사 먹기 버겁다”고 밝혔다.

 

이어 “1인 1일 1회로 한정되면서 야간 근무 시간 여러 번 출동해도 고작 3천원만 받을 수 있다”며 “3년 전 국가직으로 전환되면서 처우가 개선될 거라 예상됐지만 예산 대부분을 지자체에 기대고 있다. 지자체별 출동간식비의 사용 여건과 지급 방식에 차이가 커 소방관들의 현실은 아주 열악하다”고 강조했다.

 

또 “국가직으로 전환된 소방관들은 지방마다 처우가 다른 게 큰 문제”라며 “최근 서울과 세종, 충북, 전북은 출동간식비가 5천원으로 인상됐지만 대구소방본부는 인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구시와 대구소방, 시의회는 소방 예산을 확대해 출동간식비 등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며 “앞으로 소방 예산은 국가 예산으로 통합해 균등한 대우를 위한 대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고 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소다Talk
[소방수다Talk] “안전교육 일타강사 나야, 나” 시민 안전의식 일깨우는 안전체험교수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