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전공노 소방노조 “정부와 국회가 소방관 순직 사고 방지 대책 마련 나서야”

국회 소통관서 기자회견… 지방소방청 설치, 소방청장 즉각 교체 등 요구

광고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18:54]

전공노 소방노조 “정부와 국회가 소방관 순직 사고 방지 대책 마련 나서야”

국회 소통관서 기자회견… 지방소방청 설치, 소방청장 즉각 교체 등 요구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4/02/05 [18:54]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방본부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방관 순직 사고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 국회 미디어자료관 캡처

 

[FPN 최누리 기자] = 최근 경북 문경 공장 화재로 소방관 2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소방노조가 정부와 국회에 소방관 순직 사고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방본부(본부장 권영각, 이하 전공노 소방노조)는 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매년 4~5명씩 현장에서 죽어가는 조직, 지난 10년간 8천명의 공상자가 발생한 조직, 죽어야만 주목받는 조직인 소방을 위해 정부와 국회가 책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독립된 예산 한 푼 가진 게 없는 데다 국가직도 아니고 지방직도 아닌 조직이 대한민국 소방 외 또 있는가”라며 “선거철이면 소방관 지원을 담은 공약이 잇따르지만 이내 사라진다”고 비판했다.

 

이에 전공노 소방노조는 ▲경찰처럼 인사와 예산이 독립된 지방소방청 설치 ▲4조 2교대 도입을 위한 인력 충원 ▲연이은 소방관의 순직을 막지 못한 소방청장 즉각 교체,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적용 등을 요구했다.

 

대표 발언에 나선 권영각 본부장은 “소방은 순직자가 발생해도 책임지는 지휘관이 없다”며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조직에서 누가 소방관의 안전을 책임지겠는가”고 말했다.

 

그는 “소방관이 순직할 때마다 영웅이라 칭송하고 희생자들의 헌신을 조명하지만 죽어서 영웅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며 “지금까지 소방청에 순직 방지 대책을 맡겼지만 변한 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현장에선 진입 금지를 명령할 수 있는 지휘관이 동료들의 순직을 막을 수 있다”며 “소방의 인사와 승진 제도 등을 현장 중심으로 개혁해야 한다. 현장 경험이 풍부한 지휘관을 양성하는 일이 그 출발이 될 거다”고 강조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