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소방청,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119 구급 활동 대책’ 추진

중증ㆍ응급환자 우선 이송, 구급상황관리센터 인력 증원 등

광고
김태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2/21 [11:18]

소방청,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119 구급 활동 대책’ 추진

중증ㆍ응급환자 우선 이송, 구급상황관리센터 인력 증원 등

김태윤 기자 | 입력 : 2024/02/21 [11:18]

[FPN 김태윤 기자] = 의료계가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 사안을 두고 집단행동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는 가운데 소방청이 관련 대책을 발표했다.

 

소방청(청장 남화영)은 의료계의 집단행동 시에도 응급환자 이송에 차질이 없도록 ‘119 구급 활동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지난 19일 밝혔다.

 

소방청은 설 연휴 직후 의료계 동향 파악을 위해 보건복지부 등 관계 기관과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전국 시도 소방본부엔 지자체별 관내 의료기관 동향 파악을 지시했다. 또 지자체별 비상진료대책 수립 시 적극 협조토록 했다.

 

지난 19일엔 전국 소방본부장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집단행동 발생 시 단계별(준비ㆍ초기ㆍ장기) 조치사항 ▲병원 선정과 긴급 환자 발생 시 이송 방안 ▲119 응급의료 상담 전화 폭주 대비 구급상황관리센터 인력 증원과 장비 보강 방안 등을 논의했다.

 

소방청을 비롯한 전국 시도 소방본부는 병원 안내 등 신고 폭주에 대비해 신고접수대와 상담 인력을 보강한다.

 

현장에선 ‘생명이 위급한 환자’를 중심으로 이송할 방침이다.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이송병원을 선정하고 중증ㆍ응급환자는 권역응급의료센터 등 대형 병원, 경증ㆍ비응급환자는 지역 응급의료기관이나 인근 병ㆍ의원으로 이송한다.

 

각 시도 소방본부는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누리집에 게재 등 다양한 방법으로 관내 진료 가능 의료기관을 안내한다.

 

남화영 청장은 “의료 공백 등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께선 비응급 신고 자제에 동참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김태윤 기자 tyry9798@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옥동석 소방산업공제조합 이사장 “소방산업 대표 보증기관으로 위상 공고히 하겠다”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