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우씨엠, 2016 건설사업관리 능력 평가 1위

시공책임형 건설사업관리 실적 전년 대비 2배 상승

이재홍 기자 | 입력 : 2016/08/26 [11:06]

[FPN 이재홍 기자] = (주)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가 건설사업관리 능력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25일 2016년도 건설사업관리자 건설사업관리능력 평가 결과를 공시했다.

 

평가 결과 (주)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가 478억원으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실적(236억원)보다 크게 증가한 수치다.

 

2위는 (주)건축사사무소 건원엔지니어링(433억원), 3위는 (주)포스코에이앤씨건축사사무소(275억원)로 나타났다.

 

건설사업관리(CM) 능력 평가는 발주자가 건설사업관리자를 적정하게 선정할 수 있도록 직전년도 건설사업관리 실적과 재무상태 등의 정보를 매년 8월 말까지 평가ㆍ공시하는 제도다.

 

올해 건설사업관리 능력 평가는 40개 신청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 결과 용역형 건설사업관리 실적은 총 4,190억원을 기록했다.

 

발주 주체별로는 공공 분야와 민간 분야가 각각 2,099억원과 2,091억원으로 대등하게 나타났다. 공종별로는 건축 부문 3,949억원, 토목ㆍ환경산업설비 등 기타 부문 241억원으로 건축 부문이 주종을 이루고 있는 결과를 보였다.

 

한편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평가ㆍ공시하고 있는 ‘시공책임형 건설사업관리 실적’의 경우 건축 부문에서는 총 2,780억원 규모로 나타났으며 지에스건설(주)과 (주)포스코에이앤씨건축사사무소가 각각 1,999억원과 781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설사업관리 신청업체의 73%가 100명 이상의 기술 인력을 보유하는 등 건설사업관리산업이 전문 영역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특히 시공책임형 건설사업관리는 공공 분야에서 큰 폭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2016년도 건설사업관리 평가ㆍ공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CM협회 홈페이지(www.cmak.or.kr)와 건설산업종합정보망(www.kiscon.ne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재홍 기자 hong@fpn119.co.kr 

광고
광고
119플러스
소방 전문 매거진 ‘119플러스’ 11월호 발간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