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반복되는 대형화재와 사회안전망 강화방안’ 세미나

각계 전문가 모여 화재리스크, 보험 연계 방안 등 논의

배석원 기자 | 입력 : 2018/05/16 [17:54]

 

[FPN 배석원 기자] = 반복되는 대형화재의 문제를 짚어보고 화재 리스크 관리와 보험요율 간 연계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창립 45주년을 맞는 한국화재보험협회(이사장 지대섭)는 지난 15일 협회 1층 대강당에서 (사)한국리스크관리학회(회장 류성경)와 공동으로 ‘반복되는 대형화재와 사회안전망 강화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화재보험협회 임직원을 비롯해 손해보험업계, 학회 등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제발표와 토론방식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최명영 화재보험협회 선임연구원은 ‘반복되는 대형화재의 시사점과 위험관리 개선방안’을 주제로 잇따라 발생되고 있는 대형화재의 공통된 문제점을 언급하며 위험관리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최 연구원은 “최근 10년간 발생한 대형화재를 살펴보면 화재 위험요소 관리와 화재ㆍ연기 확산 제어 실패, 피난 장애 등 공통된 문제가 반복되고 있다”며 “법적 대책만으로는 위험을 완전히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보다 적극적인 위험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서는 민관 협력체계가 구축돼야 하며 자율 안전성 강화를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 제도가 도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기형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화재리스크관리와 보험요율의 연계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이 위원은 “우리나라는 의무보험이 중심이 되는 화재리스크 재무 대책을 도입해 대응하고 있지만 화재 예방과 손해축소 등 리스크 통제에 대한 대책은 매우 더딘 편”이라며 “앞으로는 보험요율의 리스크 관리를 유도하면서 대형사고 재발을 억제할 수 있는 방안이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필수 메리츠화재 상무는 ‘화재리스크 보험안전망 강화를 위한 개선과제’를 발표하면서 미가입자에 대한 관리 소홀과 법률간 상충 사례 발생 등을 화재보험의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 상무는 “보험안전망 강화를 위해서는 정부와 보험업계의 역할이 강화돼야 한다”며 “정부는 미가입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보험업계는 합리적으로 보험요율을 산출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류근옥 서울과학기술대 교수의 사회로 토론이 진행됐다. 지정 토론자로는 변지석 행정안전부 재난보험과장과 김성호 보험개발원 상무, 최용민 한화 손해보험 상무가 나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배석원 기자 sw.note@fpn119.co.kr

광고
연속기획
[기획-소방사랑 기업③]티웨이항공 “소방관 스트레스 해소 위한 ‘힐링 여행’ 제공”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