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전자담배 폭발로 20대 남성 숨져

지난해 5월 전자담배 폭발 사고 이후 두 번째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02/07 [21:20]

[FPN 최누리 기자] = 미국에서 전자담배가 폭발해 2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5일(현지 시간) CNN 등 외신은 지난달 29일 미 텍사스주에서 월리엄 에릭 브라운(24)이 전자담배 폭발로 경동맥이 파열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라운은 지난달 27일 전자담배 상점 주차장에서 사용 중이던 제품이 폭발해 파편이 목 부위 경동맥에 박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틀 만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시체를 부검한 타란트카운티 검시소는 현지 언론을 통해 “사인은 뇌경색과 탈장이며 엑스레이 촬영 결과 전자담배 파편이 목 부위에 발견됐다”고 밝혔다. 

 

브라운이 사용한 전자담배는 기술적인 문제로 더 이상 유통되지 않은 제품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연방재난관리청(FEMA)이 2017년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9~2016년까지 전자담배와 관련된 폭발ㆍ화재 사고는 모두 195건이다. 지난해 5월 플로리다주에서도 전자담배 폭발로 기기 파편이 두개골에 박혀 흡연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