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유진그룹, ‘문화나눔 프로젝트’로 상생경영 이어간다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9/07/17 [15:39]

▲ 가족뮤지컬 핑크퐁과 아기상어의 바다 대모험 공연의 한 장면     © 유진그룹 제공


[FPN 김혜경 기자] = 유진그룹은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문화나눔 프로젝트의 하반기 일정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유진그룹 계열사가 함께 후원하는 문화나눔 프로젝트는 평소 문화생활을 누리기 어려운 어린이와 가족들에게 그룹의 공연부문 자회사인 유진엠플러스가 제작하는 가족뮤지컬의 관람 기회를 무료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올해로 6년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지난 2014년 보육원과 미혼모, 한부모가족, 다문화가족 등을 초청하며 시작됐다. 지난해부터는 바쁜 근무 일정으로 가족과 시간을 보내기 어려운 소방공무원 가족과 서울 시내 아동복지시설 등으로 초청 대상을 확대했다.

 

이번 문화나눔 프로젝트의 초청작품은 ‘핑크퐁과 상어가족’ 뮤지컬의 다섯 번째 시리즈인 ‘핑크퐁과 아기상어의 바다 대모험’이다.

 

유진그룹은 이달 13일부터 약 한 달간 350여 명의 소방공무원 가족과 아동복지시설 원생에게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사회공헌 협의체인 ‘희망나눔위원회’를 중심으로 사업영역에 걸맞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지난 5월 강원 산불 피해복구를 위해 자사의 건자재ㆍ유통사업 인프라를 활용해 지역사회에 1억원 상당의 집수리 키트를 전달했다. 지난해에는 소외계층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희망찬가’ 사업을 통해 장애인복지시설, 경로당 등의 노후 공간을 정비하기도 했다.

 

유진그룹 관계자는 “유진은 상생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바탕으로 나눔경영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 사업의 전문성을 살려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국회 계류’ 족쇄 끊어낸 소방 국가직 법안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