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안전신고 활성화 위해 민간단체 역할 강화한다

행안부, 안전 관련 민간단체 14곳과 간담회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07/22 [23:40]

▲ 연도ㆍ유형별 신고 현황     © 행정안전부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는 이달 23일 안전신고 활성화 협업 추진을 위해 민간단체 14곳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민간단체는 한국자유총연맹과 한국방재협회, 전국자율방재단연합회,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 등이다. 

 

이번 간담회는 재난ㆍ안전 관련 민간단체들이 분야별 전문성을 살려 생활 주변의 안전위험 요소를 신고하게 함으로써 안전신고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 2014년 9월 안전신문고가 개통된 이후 106만6023건이 접수됐다. 이 중 88만여 건(83.1%)의 안전위험 요인이 개선됐다. 

 

유형별로는 불법 주ㆍ정차 등 교통안전이 46만2854건으로 가장 많았다. 시설안전은 30만7216건, 생활안전은 10만1356건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행안부는 간담회를 계기로 안전타운워칭(S-Town Watching) 활동 등 중앙ㆍ지역단위 안전문화 활동과 캠페인에 민간단체들이 적극ㆍ참여함으로써 국민의 안전의식 개선 선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전타운워칭은 도보나 자전거 등을 이용해 지역을 살피면서 알아가는 거리 문화 접근 방법이다.

 

허언욱 안전정책실장은 “대규모 인명과 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관련 민간단체에서 안전신고에 적극 참여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협업 민간단체를 계속 발굴해 안전신고 활성화와 질적 수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국회 계류’ 족쇄 끊어낸 소방 국가직 법안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