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산불ㆍ미세먼지 대응책 빅데이터로 찾는다

행안부, ‘2019년 범정부 빅데이터 분석 사업’ 추진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10/19 [10:03]

[FPN 최누리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해 행안부)가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통해 산불과 도심 대기오염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 

 

행안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도 범정부 빅데이터 분석사업’ 계획을 통해 내년 1월까지 국민권익위원회, 소방청 등 9개 기관과 함께 5개 빅데이터 분석과제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공공서비스 품질 개선과 행정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이 사업은 공공ㆍ민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책 결정을 지원한다.

 

올해는 공모와 기획으로 선정된 국민권익위원회, 소방청, 국민연금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소비자원, 한국교육개발원, 대구시, 강원도, 창원시 등 9개 기관이 참여한다.

 

먼저 소방청은 대형 산불에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강원도와 ‘산림인접지역 소방용수시설 설치 우선순위 도출’ 과제를 추진한다. 산림인접지역의 화재 발생과 진화 패턴, 인구ㆍ상수도 등 환경요인의 연관성 분석을 통해 ‘소방용수확보 취약지수’를 개발할 예정이다.

 

국민신문고를 총괄 운영하는 국민권익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의 경우 ‘국민불편 해소를 위한 민원과 국민 여론 융합 분석’을 주관한다. 이들 기관이 보유한 ▲민원 데이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뉴스 등 온라인 여론을 비교ㆍ분석하는 내용이다.  

 

이외에도 국민연금공단은 창원시와 ‘지역 내 개인소득, 소비와 기업활동 빅데이터 분석’ 과제,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대구시와 ‘디지털운행기록장치 데이터를 활용한 도심지 대기오염 분석’ 한국교육개발원은 ‘교육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취업 및 진로 가이드 제공 과제’ 등도 추진한다.

 

이재영 정부혁신조직실장은 “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은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주요 동력이자 정부 혁신의 핵심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며 “데이터 가치와 역량에 대한 부처 간 공감대를 넓혀 보다 더 스마트한 행정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광고
119플러스
소방 전문 매거진 ‘119플러스’ 11월호 발간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