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응급의료 전문성 강화… 응급환자 최적병원 이송지도 마련

정부, ‘응급의료체계 개선방향’ 확정… 3대 분야 11개 과제 추진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20:26]

119응급의료 전문성 강화… 응급환자 최적병원 이송지도 마련

정부, ‘응급의료체계 개선방향’ 확정… 3대 분야 11개 과제 추진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1/20 [20:26]

▲ 서울 종합방재센터 119 영상신고 센터 현장  © KT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정부가 응급환자를 골든타임 내 최적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119상황실 내 전문 상담 인력을 추가 배치하고 지역 단위 이송지침을 마련하는 등 응급의료체계를 대폭 개선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17일 ‘2020년 제1차 중앙응급의료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환자 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응급의료체계 개선방향(이하 개선방향)’을 심의ㆍ확정했다고 밝혔다.

 

중앙응급의료위원회는 박능후 장관과 정문호 소방청장 등 당연직 위원 6명, 민관 응급의료 전문가 9명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개선방향은 지난해 2월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사망을 계기로 환자와 지역 중심의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로 ▲현장ㆍ이송 ▲병원 ▲응급의료기반 등 3대 분야 11개 과제로 구성됐다. 

 

정부는 과제를 충실히 이행해 2022년까지 중증 응급환자 적정시간 내 최종치료기관 도착률을 60%, 중증응급환자 최종치료 제공률을 70%, 응급의료서비스 신뢰도를 60%로 각각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먼저 119응급상담서비스는 접근성과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홍보를 강화하면서 주기적인 상담서비스 평가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또 2022년까지 119상황실에서 근무하는 의사 등 전문 상담 인력을 확충하고 양질의 응급서비스 제공을 위한 ‘지침 및 교육과정’도 개선할 방침이다.

 

중증 응급환자를 골든타임 안에 최적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119구급대원 중증도 분류기준을 응급실 기준과 연계되도록 개선하고 중증외상과 심근경색, 뇌졸중 등 3대 중증 응급질환 발생에 대비해 최적의 이송병원을 사전에 정하는 ‘지역 단위 이송지침ㆍ이송지도’도 마련한다.

 

병원이 응급환자를 받지 않는 이른바 바이패스(bypass, 우회)에 대해서는 ‘수용곤란 고지’ 기준을 새롭게 마련하고 총량을 관리키로 했다.

 

119구급대원의 업무 범위를 넓히는 시범사업도 확대한다. 정부는 현재 1급 응급구조사나 간호사인 구급대원이 12유도 심전도 측정과 응급분만 시 탯줄 절단, 중증외상환자 진통제 투여, 아나필락시스 시 에피네프린(자동주사) 투여 등의 응급처치를 위한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안전한 병원 간 이송을 위한 구급차 평가인증제 도입 ▲응급의료기관 종별 기능 명확화 ▲중증 응급질환 지역 내 책임 진료 ▲합리적 응급실 선택 구조 ▲중증 응급환자 신속 전원체계 마련 등을 추진한다.

 

향후 정부는 중앙응급의료위원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하고 개선방향의 구체적인 실행 방안 등을 마련하기 위해 상시적 논의기구도 구성할 예정이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 개선뱡향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민간이 함께 고민한 결과물”이라며 “확정된 개선방향을 충실히 이행해 환자 중심의 지역 완결형 응급의료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 도배방지 이미지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화재진압수당? 소방예산부터…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