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재난안전산업 규모 44조원… 매출 5억원 미만 영세기업 ‘절반’

행안부, ‘2019 재난안전산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15:17]

재난안전산업 규모 44조원… 매출 5억원 미만 영세기업 ‘절반’

행안부, ‘2019 재난안전산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2/21 [15:17]

▲ 행정안전부의 ‘2019 재난안전산업 실태조사’ 결과           © 행정안전부 자료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국내 재난안전산업 시장 규모가 44조원에 달하지만 연간 매출액 5억원 미만인 영세기업이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소규모ㆍ내수 위주 기업이 여전히 많았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는 지난 20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 재난안전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2018년 12월 31일 기준 재난안전산업 시장 규모는 43조8336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9799억원이 늘었다. 

 

관련 사업체는 총 6만7159개사, 종사자 수는 38만8515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도와 비교하면 사업체 수는 7908개사(13.3%), 종사자는 1만4349명(3.8%)이 증가했다. 

 

업종별 사업체 수는 사회재난 예방산업이 2만2584개사로 전체 사업체의 33.6%를 차지했다. 이어 재난대응산업은 2만96개사, 기타 재난 관련 서비스업 8635개사, 재난 복구 산업 8006개사, 자연재난 예방산업 7839개사 등의 순이었다. 

 

매출액으로는 ▲재난대응산업 12조4512억원 ▲사회재난 예방산업 12조2939억원 ▲기타 재난 관련 서비스업 6조9550억원 ▲재난 복구 사업 6조1915억원 ▲자연재난 예방산업 5조9419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총 종사자 수의 경우 남성이 28만9206명(74.4.%)으로 여성(9만9309명)보다 약 세 배 많았다. 

 

행안부 관계자는 “연 매출액 5억원 미만 기업은 3만3283개사(49.6%)로 전체 사업체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고 사업체당 평균 매출액은 6억5천만원으로 여전히 소규모 기업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출액은 5563억원”이라며 “수출 경험이 있는 기업은 1만155개사(1.7%)로 시장이 내수 중심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기업들은 초기 투자 비용에 대한 부담과 판로개척의 어려움 등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저리 자금지원과 업체 간 연계, 연구개발 지원 확대 등에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윤종진 안전정책실장은 “앞으로도 주기적인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재난안전기업 판로개척과 사업화 지원 등에 대한 정책 발굴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전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소방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대형 화재 ‘반짝 관심’ 정작 법안은 국회서 낮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