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건설연, 기존ㆍ신규ㆍ화재피해 등 건축물 통합 화재 안전 기준 개발

화재 위험 예측해 설계 반영ㆍ제어 가능한 기술 등 마련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5:40]

건설연, 기존ㆍ신규ㆍ화재피해 등 건축물 통합 화재 안전 기준 개발

화재 위험 예측해 설계 반영ㆍ제어 가능한 기술 등 마련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2/25 [15:40]

▲ 건축물 맞춤형 화재안전 기준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자료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아파트와 같이 국민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통합 화재안전기준이 개발됐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하 건설연)은 지난 24일 부설 화재안전연구소 김흥열 박사 연구팀이 다중이용건물 구조와 외벽 등에 대한 새로운 화재 기준을 연구ㆍ개발했다고 밝혔다.

 

건설연에 따르면 화재의 60~70%는 일반 국민 다수가 이용하는 아파트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이에 다중이용시설의 환경을 다각도로 고려한 화재안전 대응기술 개발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연구팀은 실증적 평가기술 개발을 통해 현장에 실제 적용할 수 있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화재 안전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이는 현재 ‘건축법 시행령’과 국가표준(KS F 8414)으로 제정돼 15분 동안 600℃ 이하로 버틸 수 있는 외부 마감 재료를 현장에 적용하고 있다.

 

화재안전 기술 외에도 연구팀은 화재 안전성의 선진화된 시험 방법과 평가 기준도 마련했으며 국토교통부와 함께 기존 건축물의 화재안전보강사업에 적용해 나가고 있다.

 

그간 신규 건축물의 경우 ‘건축법’만으로는 규모와 용도, 사용자 수에 따라 달라지는 화재 양상ㆍ대비책을 공학적 기법으로 제시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연구팀은 건축물 화재 위험을 정량적으로 예측해 건축물 설계에 반영하고 사전에 제어할 수 있는 화재 안전 기술을 개발했다.

 

특히 연구팀은 ▲건축물 맞춤형 연기제어설계 기술 ▲피난 공간 열기를 60℃ 이하로 제어하며 가시거리도 5~10m 확보할 수 있는 피난 설계 기술 ▲온도를 538℃ 이하로 유지할 수 있는 내화 설계 기술 등을 개발했으며 현장 적용성 평가와 기술 검증도 현재 진행 중이다.

 

화재 피해를 본 건축물에 대한 진단 기준도 이미 개발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는 화재피해 건축물의 진단과 평가 방법에 대한 국가 기준이 없어 진단자의 주관에 의존해 왔다.

 

연구팀은 퍼지이론을 바탕으로 보다 객관적인 화재손상 구조물 진단과 300℃ 기준 구조물의 안전성을 측정할 수 있는 평가 방법 등을 개발했다. 또 화재피해 보수ㆍ보강 기술 개발을 병행해 최적의 복구가 이뤄질 수 있는 평가 방법과 기술을 제시했다.

 

김흥열 선임연구원은 “건축물 맞춤형 화재안전 기준은 실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기준”이라며 “화재로 인한 국민의 안전한 삶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인터뷰
[인터뷰] “소방감리업계 발전 위해선 PQ제도 반드시 필요하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