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택구의 쓴소리 단소리] 고체에어로졸 소화장치 논란에 대해

이택구 소방기술사ㆍ소방시설관리사(한국소방시설관리사협회장 | 기사입력 2021/01/11 [10:05]

[이택구의 쓴소리 단소리] 고체에어로졸 소화장치 논란에 대해

이택구 소방기술사ㆍ소방시설관리사(한국소방시설관리사협회장 | 입력 : 2021/01/11 [10:05]

▲ 이택구 소방기술사ㆍ소방시설관리사(한국소방시설관리사협회장)

지난달 1일 행정 예고된 ‘고체에어로졸자동소화장치의 형식승인 및 제품검사의 기술기준’ 때문에 관련 업계가 시끄럽다.

 

전역 방출 방식 검토 초기 당시에도 논란이 됐던 A급 소화시험 방법을 ‘표면성’과 ‘훈소성’으로 나누고 두 가지 방법 모두를 기준에 명시했기 때문이다.


가스계 소화설비나 고체에어로졸은 심부화재에 대한 적응성이 없다. A급 목재 소화시험의 예비연소시간을 갖고 논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실제로 해외에서도 A급 목재시험을 심부화재로 분류하는 곳은 없다.

 
가스계 소화설비나 고체에어로졸 소화장치는 화재가 발생할 경우 심부화재로 발전하기 전 약제가 방사되지 않을 경우 무용지물이 된다. 소비자로 하여금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게 해야 하는데 ‘표면성’과 ‘심부성’ 등의 용어를 사용하면서 소비자를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무엇보다 소화설비에 대한 기술기준에는 약제의 유해성을 판단하는 항목이 우선돼야 하는데 우린 이 문제에 대해 소홀한 경향이 크다. 우리나라와 달리 선진 외국에서는 인체에 대한 안전성부터 챙긴다.


고체에어로졸 소화장치의 경우 작동 시 약제 반응 과정에서 부산물로 일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 암모니아 등과 같이 독성 수준이 높은 가스들이 생성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많은 국가들이 미국 환경 보호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EPA)의 SNAP 프로그램의 독성평가와 동등한 수준의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SNAP 프로그램에서는 독성시험을 통해 전역방출방식과 국소방출방식에 적용할 수 있는 고체에어로졸을 안내한다. 소비자들이 상황에 맞춰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그 이전 행정 예고된 ‘고체에어로졸소화설비의 화재안전기준(NFSC110)’ 제정안에는 고체에어로졸의 사용온도 범위와 수명에 대한 조항이 없다.

 

에어로졸 화합물은 화학물질로 사용온도 범위와 습기 등의 영향을 받을 뿐만 아니라 사용수명도 매우 중요하다. 약제의 품질과 폭발 잠재성이 무시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


그나마 다행인건 소화장치 발생기 작동 시 열 발생에 의한 인체 안전성을 고려해 열안전 이격거리를 구체적으로 명시했다는 점이다.


고체에어로졸, 가스계 소화설비 등은 초기화재에 적용하는 소화설비다. 심부화재와는 무관하다는 소리다. 선진 외국에서는 우리나라처럼 스프링클러와 동등하게 대우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길 바란다.

 

이택구 소방기술사ㆍ소방시설관리사(한국소방시설관리사협회장)

119TalkTalk
[119TalkTalk] 김미경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 “소방과 맞잡은 손, 더욱 꽉 잡겠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