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취약계층 자동 화재진압 시스템 구축

노유자와 장애인 생활공간 나노기술로 안전 확보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7/08/09 [16:27]

[FPN 김혜경 기자] = 과천시는 경기도에서 지원하는 안전골목길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취약계층 주거시설과 어린이집, 경로당 등 공공시설에 비치된 전기제품에 나노기술이 적용된 자동 화재진압 시스템을 설치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자동 화재진압 시스템은 스티커와 끈 형태로 돼 있으며 기기의 온도가 80~120℃에 달하면 소화물질을 담고 있는 나노 마이크로캡슐이 자동 방출돼 화재를 진압하는 방식이다.


부피가 작고 다양한 형태와 크기로 변형이 가능하기 때문에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지점과 가까운 곳에 설치할 수 있으며 인체에도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게 장점이다.


시는 이 시스템을 문원청계마을 독거노인과 중증장애인 가구 등 취약계층 100가구와 어린이집, 경로당 등의 5개 공공시설에 설치했다.


과천시 관계자는 “이 시스템이 지하철과 역사, 학교 등의 전기시설에 적용된 적은 있지만 일반 가구에 설치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화재 발생 시 초기 진압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자동화재진압 시스템 설치로 화재 대처가 어려운 노인이나, 장애인, 아이들이 조금 더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한 생활을 위해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집중취재
[인터뷰] 제3대 한국소방시설협회장 김태균 당선인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