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소방 징계 처분 통지 구급대원, 징계위서 ‘불문’ 결정

동대문소방서, 징계위원회 열어 징계 묻지 않기로…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5/28 [00:05]

서울소방 징계 처분 통지 구급대원, 징계위서 ‘불문’ 결정

동대문소방서, 징계위원회 열어 징계 묻지 않기로…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1/05/28 [00:05]

[FPN 박준호 기자] = 구급활동 매뉴얼을 일부 지키지 않았단 이유로 서울소방재난본부(이하 서울소방)로부터 징계 처분 통지를 받으면서 민사조정신청 피고가 된 구급대원 두 명이 해당 관서 징계위원회에서 징계 불문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서울소방 관계자들에 따르면 동대문소방서는 지난 25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A, B 두 구급대원의 징계를 묻지 않는단 의미의 ‘불문’ 결정을 내렸다.

 
동대문소방서 휘경119안전센터 소속 구급대원들은 지난 2월 13일 C 씨가 기력저하와 요로감염, 배뇨장애 등의 증상을 보인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구급대원 측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구급대원은 C 씨의 고열이 확인돼 격리ㆍ음압병실로 가야 한다고 보호자에게 안내했으나 이들은 서울의 한 특정 병원에서만 치료받길 원했다. 결국 보호자가 C 씨를 자차로 병원에 이송하면서 구급대원들은 현장에서 철수했다.


하지만 다음날 C 씨가 패혈증 쇼크로 사망했고 보호자는 국민신문고에 ‘출동 구급대원을 파면해달라’는 내용의 민원을 내면서 서울소방이 감찰에 착수했다.

 

이후 서울소방은 해당 구급대원 두 명이 현장에서 구급활동 매뉴얼을 일부 지키지 않았단 이유로 이들의 징계 처분 통지를 동대문소방서에 하달했다. 민원인에게도 이같은 징계 처분 통지 사실을 전달하자 민원인은 이를 근거로 6천만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민사조정신청을 제기했다(본지 5월 25일 자 보도, ‘현장 구급대원 징계 요구… 6천만원 민사조정 불렀나’). 


동대문소방서는 징계위원회에서 이들의 징계를 ‘불문한다’고 결론 지었다. 서울소방의 징계 요구에 따른 비위행위에 대해 심의위원들은 징계를 묻지 않는 게 타당하다고 결정한 것이다.


동대문소방서장이 15일 내로 재심사를 청구하지 않으면 이번 징계위원회의 결정은 최종 확정된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인터뷰]
“급류구조원, 동료ㆍ국민 안전 확보 위한 필수과정 되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