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방 구급 현장서 장애인 응급처치 위해 의사소통 돕는다”

대웅제약-충남소방-피치마켓, MOU 체결

유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13:52]

“소방 구급 현장서 장애인 응급처치 위해 의사소통 돕는다”

대웅제약-충남소방-피치마켓, MOU 체결

유은영 기자 | 입력 : 2021/06/04 [13:52]

▲ 지난 2일 대웅제약과 충청남도소방본부, 피치마켓이 ‘언어소통이 어려운 환자 응급처치 및 이송 시 AVL을 통한 그림 문진표 확산 사업’을 위한 삼자 간 MOU를 맺었다.   © 대웅제약 제공


[FPN 유은영 기자] = 대웅제약이 소방구급 현장에서 언어소통이 어려운 환자를 돕는 ‘그림 문진표’ 제작사업에 나선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 2일 본사에서 충청남도소방본부(본부장 조선호, 이하 충남소방), 피치마켓(대표 함의영)과 ‘언어소통이 어려운 환자 응급처치 및 이송 시 AVL을 통한 그림 문진표 확산 사업’을 위한 삼자 간 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대웅제약과 피치마켓은 언어소통이 어려운 외국인이나 장애인이 위급상황에서 증상을 알릴 수 있도록 돕는 그림 문진표를 제작한다. 충남소방은 구급대원들이 현장에서 사용하는 소방차량관제시스템(AVL) 단말기에 이를 탑재시켜 활용할 계획이다.

 

이는 대웅제약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참지마요’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참지마요’는 발달장애인 등 느린 학습자가 몸이 아플 때 혼자서도 질병 증상을 표현하고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에 앞서 대웅제약은 의사소통이 어려운 환자가 자신의 증상을 표현하고 의료진과 소통해 진료, 처방을 돕는 AAC 카드(Augmentative and Alternative Communication Card)를 의사와 약사 등 의료 전문가 자문ㆍ검토를 거쳐 제작한 바 있다.

 

전승호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의사소통이 어려운 환자의 응급처치를 돕고 생명을 살리는 일에 도움이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의약 보국의 경영이념에 따라 다채로운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나가는 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선호 본부장은 “그림으로 보는 문진표 개발을 통해 언어소통이 어려운 환자에 대한 119구급대원의 정확한 환자평가로 적정한 이송병원을 선정하는 등 고품질 119구급 서비스를 강화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면서 “앞으로도 이런 시스템을 지속해서 보완ㆍ발전시켜 구급 서비스 질을 높이겠다”고 전했다.

 

함의영 대표는 “느린 학습자들이 자신의 증상을 표현하는 걸 목표로 만들어진 콘텐츠가 더 많은 사람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데 활용될 수 있게 돼 감사드린다”며 “계속해서 느린 학습자를 위한 콘텐츠가 곧 모두를 위한 ‘유니버설 디자인’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유은영 기자 fineyoo@fpn119.co.kr

광고
[인터뷰]
“급류구조원, 동료ㆍ국민 안전 확보 위한 필수과정 되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