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택구의 쓴소리 단소리] 지키지 않아도 되는 방연풍속, 답답한 현실

이택구 소방기술사ㆍ소방시설관리사(한국소방시설관리사협회장 | 기사입력 2021/06/08 [10:30]

[이택구의 쓴소리 단소리] 지키지 않아도 되는 방연풍속, 답답한 현실

이택구 소방기술사ㆍ소방시설관리사(한국소방시설관리사협회장 | 입력 : 2021/06/08 [10:30]

▲ 이택구 소방기술사ㆍ소방시설관리사(한국소방시설관리사협회장) 

 급기가압 제연설비에서 말하는 방연풍속은 옥내 피난 시 제연구역(부속실)의 출입문을 순간적으로 개방할 때 옥내 연기가 부속실로 침입하지 못하도록 방지해야 하는 최소 풍속을 말한다. 방연풍속을 유지하기 위한 양을 보충량이라 하는데 보충량을 크게 공급하면 당연히 방연풍속도 커진다. 

 

일반적으로 송풍기 급기량 설계 시에는 방연풍속이 0.7㎧가 되도록 보충량을 산정한다. 하지만 급기량의 안전율을 과다하게 설정해 설계하는 게 현실이다. 과풍량으로 인한 과압은 계단실 문을 닫히지 않게 하고 부속실 출입문 개방도 어렵게 만든다.  

 

문제는 방연풍속이 크더라도 감리자, TAB에선 이와 무관하게 감리보고서와 TAB보고서를 제출한다는 점이다. 이를 확인한 소방관서에서 그대로 준공을 내준다.

 

선진 외국에선 계단실 또는 계단실과 부속실을 동시에 가압해 계단실이 통째로 풍도 역할을 하게 한다. 과압된 공기를 바깥으로 빼주기 때문에 모든 층의 출입문 개방과 방연풍속(0.75㎨) 공급에 문제가 없다.

 

국내에서는 부속실 가압 방식만을 사용한다. 그래서 별도의 급기 풍도와 급기댐퍼가 필요하다. 특히 풍량 조절 기능이 없는 급기댐퍼(KFI 인증품)를 사용하는데 이로 인해 설계 시 각층 제연구역별로 방연풍속을 유지하기 위한 보충량 산출이 어려워지는 문제가 발생한다.

 

결국 과잉의 급기량 설계로 과압이 발생하고 TAB에서 이를 조정하는 등 애를 먹는 상황이 이어진다. 급기댐퍼에서 공급하는 풍량을 TAB에서 조절하지 않다 보니 화재안전기준과 자동차압급기댐퍼에서 요구하는 방연풍속(0.7~0.8㎧)을 초과해도 이상이 없다고 넘기는 실정이다.

 

과풍량 때문에 빚어지는 급기가압제연설비의 부실 논란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해마다 열리는 국정감사에서도 단골 메뉴에 오를 정도다. 그런데도 소방당국은 대책보단 회피에만 치중하고 있다. 최대차압 60Pa 기준을 없애는 비상식적인 법 개정까지 추진했다. 

 

이는 출입문 개방력을 110N 이하로 유지한다는 명분으로 국민과 계측기가 없는 국민과 소방시설관리사의 눈을 가린 셈이다. 심지어 과풍량으로 인해 방연풍속이 너무 크니까 국가화재안전기준인 TAB 관련 규정 제25조 제5호 가호를 통해 계단실 출입문까지 개방 시켜 방연풍속을 측정케 하고 있다.

 

국가화재안전기준에서는 KFI 인증을 받은 자동차압급기댐퍼와 자동폐쇄장치를 의무 사용토록 한다. 그런데 두 제품 모두 방연풍속이 0.7~0.8㎨, 차압 50Pa라는 조건에서만 성능이 보장된다. 다시 말하면 이런 방연풍속과 차압 조건을 무조건 맞춰야 한다는 거다. 벗어날 경우 성능을 기대하기 어렵워 위법에 해당하게 된다.

 

방연풍속 측정 장소도 문제다. 왜 출입문에서 측정토록 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 선진 외국에선 계단실에서 가압이 이뤄지기 때문에 출입문에서 방연풍속을 측정하는 게 당연하다.

 

하지만 우리나라 부속실 가압설비의 경우 공기량을 급기댐퍼에서 공급하는 구조다. 급기댐퍼의 위치와 날개 방향에 따라 풍속에 영향이 생기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급기댐퍼 토출부에서 급기량을 측정하는 게 맞다.

 

우리나라 소방설비 대부분이 실제 성능위주 중심이라기보단 형식적이고 보여주기식인 게 많다. 특히 급기가압 제연설비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 

 

소방시설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설치하는 중요한 시설이다. 지키지 않아도 되는 게 아니라 반드시 지켜야 해서 법으로 규정돼 있다.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신속히 개선해 국민 안전에 해를 끼치는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

 

이택구 소방기술사ㆍ소방시설관리사(한국소방시설관리사협회장) 

 

※ 외부 필자의 기고 및 칼럼 등은 FPN/소방방재신문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광고
[인터뷰]
“급류구조원, 동료ㆍ국민 안전 확보 위한 필수과정 되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