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72] 포도나무

한정찬 시인 | 기사입력 2022/08/25 [10:00]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72] 포도나무

한정찬 시인 | 입력 : 2022/08/25 [10:00]

 

포도나무


한 세상 살아오며 잘려간 영혼처럼
수많은 아픔들이 상처로 남아 있나
그대는 영영 죽어서 박제처럼 되었다


한 세상 살아오며 맺혀온 가슴앓이
수많은 한생애가 한恨으로 서려 있나
그대는 영영 살아서 면류관이 되었다


질흙을 구운 옹기 한마음 같은 울에
담겨도 흠결 없이 충분한 가치 있는
그대는 돋보인 여정 한 생애가 빛났다

 

한정찬 시인

연속기획
[연속기획⑦] 다양한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 ‘고객지원과’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