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방재시험연구원, 로터세일 실증센터 구축 추진

거제시, 거제시의회, 대우조선해양과 업무협약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2/11/25 [16:44]

방재시험연구원, 로터세일 실증센터 구축 추진

거제시, 거제시의회, 대우조선해양과 업무협약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2/11/25 [16:44]

▲ (왼쪽부터) 우제혁 대우조선해양 부사장, 윤부원 거제시의회 의장, 박종우 거제시장, 문성호 방재시험연구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화재보험협회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한국화재보험협회 부설 방재시험연구원(원장 문성호)은 옥포조선소에서 거제시, 거제시의회, 대우조선해양(주)와 대우조선해양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선박 풍력추진보조장치(이하 로터세일) 실증센터 구축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방재시험연구원 실증센터 구축과 운영 주관 ▲거제시ㆍ거제시의회 예산ㆍ행정 지원 ▲대우조선해양 로터세일 기술개발 지원ㆍ사업부지 제공 등이다. 

 

회전체인 로터세일은 마그누스 효과를 활용해 풍력으로 보조 추진력을 얻을 수 있는 장치다. 대형선박 탑재 시 탄소배출의 주요 요인인 화석연료 사용량을 6~8% 절감할 수 있다. 하지만 회전 시 본체ㆍ구동체에 과부하와 이상 현상에 의해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제품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선박 설치 전 화재 안전성ㆍ성능평가가 매우 중요하다는 게 방재시험연구원 설명이다. 

 

그간 방재시험연구원은 ▲국내 선박용 물건 형식승인 ▲해양수산부 어선용품 형식승인 시험기관 ▲국외 미국해안경비대(USCG) 지정 형식승인 ▲해외선급(LR, NK, ABS 등) 인정 시험기관으로 업무를 수행 중이다. 이런 전문성을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의 ‘2022년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중 이번 과제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문성호 원장은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국제적으로 공인받을 수 있는 로터세일 화재 안전성ㆍ성능실증센터가 오는 2026년 상반기 경남 거제에 구축될 것”이라며 “실증센터 구축이 조선업계의 탄소중립을 위한 노력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REVIEW IS
[REVIEW IS] 수액 가온을 위한 수액 가온기와 발열팩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