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간이스프링클러설비가 고시텔 화재 막았다

서울 신림동 고시텔서 불나자 간이스프링클러 정상 작동해 화재 확산 저지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15:03]

간이스프링클러설비가 고시텔 화재 막았다

서울 신림동 고시텔서 불나자 간이스프링클러 정상 작동해 화재 확산 저지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1/04/29 [15:03]

[FPN 박준호 기자] = 서울의 한 고시텔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간이스프링클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면서 불이 초기에 진화됐다.


지난 27일 오전 1시 47분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고시텔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은 지난 2018년 11월 9일 7명이 사망한 종로 국일고시원처럼 거주자가 잠든 새벽에 발생해 자칫 대형 사고로 번질 수 있었다.


그러나 이 고시텔은 불을 감지한 경보기가 제대로 울렸고 간이스프링클러도 정상 작동돼 화재 발생 장소의 일부만 소실됐다.


소방청(청장 신열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고시원에서 총 9건의 화재가 발생했지만 모두 간이스프링클러설비가 작동하면서 1명(단순연기흡입)의 인명피해만 발생했다. 전년도 같은 기간(화재 발생 12건, 인명피해 3명)보다 화재는 25%, 인명피해는 66% 감소했다.


소방청은 국일고시원 화재를 계기로 2019년 9월부터 간이스프링클러설비가 설치돼 있지 않은 고시원과 산후조리원을 대상으로 설치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체 사업대상 1513개소(고시원 1481, 산후조리원 32) 중 현재 1231개소(81%)에 설치를 마무리했고 나머지 282개소는 올해 안에 추진토록 독려 중이다.


남화영 소방정책국장은 “고시원과 산후조리원 등 인명피해 우려가 큰 시설 중 간이스프링클러설비 등의 소방시설이 없는 대상에 대해선 화재안전 성능보강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기획 취재]
[기획] 소방인재 양성한다는 ‘한국소방마이스터고등학교’ 가보니…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