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단독] 58시간 불탄 한국타이어 공장… 소방점검서 불량 ‘수두룩’

정우택 의원 “화재 당시 소방시설 정상 작동 여부 철저히 조사해야”

광고
최영 기자 | 기사입력 2023/03/16 [10:25]

[단독] 58시간 불탄 한국타이어 공장… 소방점검서 불량 ‘수두룩’

정우택 의원 “화재 당시 소방시설 정상 작동 여부 철저히 조사해야”

최영 기자 | 입력 : 2023/03/16 [10:25]

▲ 12일 오후 10시 9분께 대전 대덕구 목상동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FPN

 

[FPN 최영 기자 ] = 지난 12일 불이 난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이 4개월 전 실시한 법적 의무 소방시설 점검에서 불량 사항이 수두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소속 정우택 국회부의장(5선·국회 행정안전위원회·충북 청주시상당구)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소방시설 자체점검 실시결과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상반기에는 169건, 하반기에도 71건에 달하는 불량 사항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3월 28일부터 4월 12일까지 13일간 진행한 상반기 점검에서는 스프링클러가 연동된 화재감지기의 선로가 단선돼 있거나 밸브가 폐쇄된 상태로 관리되고 있는 등 소화설비의 심각한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화재를 감지해야 하는 감지기 상태가 불량하거나 화재 시 경보를 울려야 하는 경종이 동작되지 않았고 화재감지기 선로 자체가 단선된 곳도 여럿 있었다.

 

2022년 9월 27일부터 10월 25일까지 16일간 진행한 하반기 소방점검에서도 71건의 불량 사항이 적발됐다. 이 하반기 점검에서 역시 스프링클러설비 밸브가 불량하거나 밸브 자체를 폐쇄해 놓은 곳이 있었다.

 

연기감지기와 불꽃감지기의 동작 불량, 수신기의 예비전원 불량 문제가 지적되기도 했다. 심지어 휴게실에는 감지기 자체가 설치되지 않은 곳까지 있는 등 평상시 소방시설 관리가 부실했을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많았다.

 

정우택 부의장은 “점검 이후 과연 수많은 소방시설 불량 문제가 모두 정상화됐는지 의문”이라며 “타이어 등 과다한 가연물로 인해 소방시설의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지만 화재 당시 소방시설이 정상적으로 작동했는지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영 기자 young@fpn119.co.kr

FPN TV
[FPN/TV] 소방 채용시험 ‘문항 오류’ 더 큰 문제가 있네?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