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형 참사 사전에 막는다’… 소방청, 다중이용업 화재위험평가

교수ㆍ기술사 등 전문가, 피난통로ㆍ연소확대위험 등 평가
A~E등급으로 분류… 위험 장소, 다중이용업으로 편입 지정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19:42]

‘대형 참사 사전에 막는다’… 소방청, 다중이용업 화재위험평가

교수ㆍ기술사 등 전문가, 피난통로ㆍ연소확대위험 등 평가
A~E등급으로 분류… 위험 장소, 다중이용업으로 편입 지정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1/06/14 [19:42]

▲ 책과 이불, 매트리스 등 화재하중이 높은 가연물로 가득찬 만화방의 모습  © 소방청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9월 30일까지 ‘2021 다중이용업소 화재위험평가’를 진행한다고 지난 9일 밝혔다.


화재위험평가는 다중이용업소의 화재 발생 가능성과 화재로 인한 피해, 주변에 미치는 영향 등을 예측ㆍ분석해 그 결과로 대책을 마련하는 제도다. A부터 E등급으로 분류한다.


화재위험평가 대상은 노래방과 고시원 등 기존 다중이용업 23개 업종 316개소와 신종 7개 업종(음악연습실, 스터디카페, 개방형 노래부스, 스크린야구장, 실내양궁장, VR카페, 실내복합체험장) 64개소다. 업종별로 5~30개 업소를 평가한다.


전국에 있는 약 17만5천여 개의 다중이용업소 중 각 시ㆍ도가 추천한 업소를 평가대상으로 선정했다.


한국화재소방학회 소속 교수와 소방기술사 등으로 구성된 15명 내외의 평가위원이 다중이용업과 다중이용업의 영업소, 새로운 형태의 영업을 평가한다.


다중이용업 평가는 업종 자체의 고유 위험성을 평가(구조적ㆍ이용자ㆍ서비스 특성)하는 것으로 업종별 최근 5년간의 화재 발생 건수와 인명피해(사망ㆍ부상자), 화재 발생비율 등을 확인한다. 업종 특성만 반영하므로 영업장의 소방시설 등은 평가에서 제외된다.


다중이용업소 평가는 다중이용업소의 공간(용도별 고유 위험, 영업장의 화재감지ㆍ경보, 피난통로, 내부 마감 재료 등)과 건축물(연소확대위험, 건축물의 화재감지ㆍ경보, 소방서와 거리, 다중이용업소 밀집 지역ㆍ건축물)을 확인하는 것으로 영업장의 특성만을 평가한다.


새로운 형태의 영업 평가는 현재 다중이용업으로 규제받진 않지만 새롭게 생겨나는 형태의 업종 그 자체의 고유 위험을 평가한다. 최근 5년간의 화재 건수와 인명피해 등 화재 발생 이력은 확인하지 않고 영업장에 설치된 소방시설 등은 평가에 반영한다.


소방청은 화재위험평가를 통해 도출된 결과를 관련 법령 개정과 화재 예방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A등급 이상인 경우 다중이용업 제외 검토 등 규제를 완화하고 D나 E등급을 받은 새로운 형태의 영업소는 다중이용업으로 편입 시켜 규제하는 등 규제 합리화를 추진한다.


남화영 소방정책국장은 “화재위험평가를 통한 지속적인 규제 합리화 추진으로 영업주의 이익과 공공안전을 함께 고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인터뷰]
“급류구조원, 동료ㆍ국민 안전 확보 위한 필수과정 되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