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방헬기 31대 중 15대, 20년 넘는 ‘노후헬기’

박성민 의원 “대원 안전 위해 교체 서둘러야”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7:10]

소방헬기 31대 중 15대, 20년 넘는 ‘노후헬기’

박성민 의원 “대원 안전 위해 교체 서둘러야”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2/06/22 [17:10]

▲ 소방공무원이 소방헬기에서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소방청이 보유한 헬기 중 절반이 20년 넘은 노후헬기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울산 중구)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소방청에서 운용 중인 헬기는 총 31대로 이 중 제조일 기준 20년 이상된 헬기는 총 15대(48%)다.

 

가장 오래된 헬기는 전북소방본부의 일본 가와사키 BK-117B2 기종(제조년도 1993년)으로 약 30년째 운영 중이다. 전북소방엔 헬기가 한 대뿐이라 해당 헬기로 지난 5년간 약 700회 이상의 출동 임무를 수행했다.

 

헬기는 법적으로 내구연한이 따로 정해지지 않았다. 하지만 항공업계에선 정비비용과 가동률 등을 고려할 때 적정 교체 주기를 20∼25년으로 보고 있다는 게 박 의원 설명이다.

 

박성민 의원은 “노후헬기는 정비비용이 높아 경제성이 떨어지고 최신기기가 탑재돼 있지 않아 임무 수행 능력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몇 년간 노후헬기의 교체에 대해 많이 논의되고 니즈가 높은데도 아직 헬기 절반이 20년 이상 됐다는 건 안타까운 일”이라며 “효율적인 임무 수행과 대원 안전을 위해 노후헬기 교체를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기획]
[기획] 24년 소방시설 점검 외길… 최고로 거듭난 (주)유일이엔지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