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초임 소방관 극단적 선택… 부산소방, 상관 갑질 의혹 조사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6/27 [16:17]

초임 소방관 극단적 선택… 부산소방, 상관 갑질 의혹 조사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2/06/27 [16:17]

▲ 부산소방재난본부 전경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부산지역의 한 초임 소방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직속상관이 갑질을 했다는 제보가 접수돼 부산소방재난본부가 진상 파악에 나섰다.

 

부산소방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부산의 한 119안전센터 소속 30대 A 소방사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3월 임용된 초임 소방관인 그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소방은 이달 22일 A 소방사의 직속상관인 B 팀장을 직위 해제하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해당 팀장의 갑질 제보가 있어 사건 조사의 공정성을 확보하고 팀장으로서의 직무 수행 능력 부족 등을 이유로 직위 해제했다는 게 부산소방 설명이다.

 

A 소방사는 유서를 남기지 않았고 휴대전화 기록도 모두 삭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소방 관계자는 “삭제된 휴대전화 기록 복원을 위해 경찰에 수사 협조를 할 계획”이라며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하게 밝힐 예정이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기획]
[기획] 24년 소방시설 점검 외길… 최고로 거듭난 (주)유일이엔지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