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물류창고 화재 재발 막는다”… 민관 합동 ‘재난원인조사단’ 구성

사고조사ㆍ원인분석ㆍ제도개선 등 4개 분과로 나눠 8월 말까지 운영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6/17 [23:05]

“물류창고 화재 재발 막는다”… 민관 합동 ‘재난원인조사단’ 구성

사고조사ㆍ원인분석ㆍ제도개선 등 4개 분과로 나눠 8월 말까지 운영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2/06/17 [23:05]

▲ 정부세종청사 대회의실 열린 ‘물류창고 화재 민관 합동 재난원인조사단’ 전체회의에 참석한 김성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행정안전부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잇따르는 물류창고 화재 진단과 재발 방지대책 마련을 위한 민관 합동 조사단이 꾸려진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 이하 행안부)는 ‘물류창고 화재 민관 합동 재난원인조사단(이하 조사단)’이 출범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전체 회의를 개최한 조사단은 민세홍 가천대학교 교수와 김성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을 공동 단장으로 학ㆍ업계 민간 전문가, 행안부ㆍ산업통상자원부ㆍ고용노동부ㆍ국토교통부ㆍ소방청 등 중앙부처, 경기도ㆍ인천시 공무원 등 약 30명으로 구성됐다. 오는 8월 말까지 운영될 계획이다.

 

조사단은 총괄ㆍ사고조사ㆍ원인분석ㆍ제도개선 등 4개 분과로 구성됐다. ‘총괄분과’는 조사단 운영을 총괄하고 분과별 조사 지원과 전문가 자문 총괄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사고조사분과’는 최근 5년간 발생한 물류창고 주요 화재의 직ㆍ간접 원인조사와 메타분석, 피해 확대 과정에 대한 전반적 조사, 화재 안전관리 실태점검 등을 진행한다.

 

‘원인분석분과’의 경우 기술ㆍ공학적 원인 외 제도, 정책, 관행, 행태, 의식 등 구조적 문제점 진단과 사례조사 결과에 대한 비교분석, 초기 화재진압ㆍ대응 과정의 문제점 분석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제도개선분과’는 물류창고 화재 대책에 대한 종합적 검토와 규제 적정성ㆍ보완사항 도출, 안전 문화 개선, 화재 안전 기술개발 등 현장 수요를 반영한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앞서 행안부는 지난 9일 전문가 사전회의를 개최하고 방지대책 마련을 위한 부처별 역할과 분과별 핵심과제 등 조사단 구성 운영 방향을 논의하기도 했다.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그간 물류창고 대형화재 발생 후 발표된 주요 대책의 세부 추진과제 이행을 점검하고 국민 안전과 관련된 규제는 강화하되 불필요한 규제는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민세홍 공동 단장은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만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민간의 전문성과 현장 경험 등을 반영한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는 등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성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그간 물류창고 화재 대책은 정부가 주도하고 민간이 참여했지만 이번 대책 마련은 기본적으로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민간 전문성을 최대한 활용할 계획”이라며 “유사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사고원인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을 통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기획]
[기획] 24년 소방시설 점검 외길… 최고로 거듭난 (주)유일이엔지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