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천상 현장 대원의 소방장비 ‘REAL’ 사용기] Teledyne FLIR 열화상카메라 ‘K53’

광고
서울 강남소방서 천상욱 | 기사입력 2022/05/20 [10:00]

[천상 현장 대원의 소방장비 ‘REAL’ 사용기] Teledyne FLIR 열화상카메라 ‘K53’

서울 강남소방서 천상욱 | 입력 : 2022/05/20 [10:00]

▲ K53

한 치 앞도 안 보이는 깜깜한 밤. 특수부대원들은 지형지물을 파악하고 적의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성능 좋은 야간투시경을 사용한다. 

 

소방관들도 마찬가지다. 연기가 가득 차 한 치 앞이 보이지 않는 화재 현장에서 지형지물을 파악하고 ‘화점’의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열화상카메라를 활용한다.

 

몇 달 전 텔레다인플리어 사의 열화상카메라 ‘K1’을 리뷰한 바 있다. 장비가 너무나 궁금했기에 개인적으로 사비를 들여 구매한 모델이기도 하다.

 

이번에 리뷰하는 열화상카메라 역시 텔레다인플리어 사 제품으로 ‘K1’보다 성능이 좋은 ‘K53’이란 모델이다.

 

‘K1’이 단순 상황 판단을 위한,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보급형이라면 ‘K53’은 고성능의 고급형 모델이다. 물론 가격도 고가다.

 

개인적으로 ‘K1’ 등 보급형 열화상카메라는 현장대원별로 1대, ‘K53’ 등 고성능 열화상카메라는 각 팀별 1대씩 지급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특정 제품이 아닌 같은 급의 모든 열화상카메라를 통칭한다). 

 

‘K53’은 고성능의 제품이다 보니 특별히 단점을 찾기 힘들었다. 다만 모드 변경 시 FLIR TOOL이라는 소프트웨어를 통해야 한다는 점은 다소 아쉬웠다. 고가의 제품인 만큼 카메라 자체에서 모드를 변경할 수 있었으면 했는데 더 상위 모델에 그 기능이 탑재돼 있기 때문에 따로 할 말은 없다. 

 

단점이라고 느낄 수 있는 부분은 충전 젠더다. 요즘 대부분의 전자기기들은 USB-C 타입의 충전용 젠더를 사용하는 편이다. 하지만 ‘K53’은 텔레다인플리어 사의 전용 젠더를 사용해야 한다. 

 

▲ 충전 젠더

 

▲ 한 손으로 든 ‘K53’

현장 활동 시간이 길어지거나 젠더 등이 고장 날 경우 난감한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 다만 하이엔드 모델인 만큼 동영상 촬영 기능은 탑재돼 있었다.

 

‘K1’의 무게는 0.4㎏에 불과하다. 열화상카메라로써 아주 기본적인 기능만 탑재하고 있어 그만큼 무게도 가볍게 제작됐을 거로 생각한다. 반면 ‘K53’의 무게는 1㎏이 넘는다. 

 

아래 사진은 열화상카메라를 동봉된 리트랙터에 설치한 모습이다. 리트랙터 와이어가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조금 늘어져 있는 걸 볼 수 있다.

 

무게가 무게인 만큼 좋은 리트랙터를 따로 제작했으면 더 나았을 것 같다. 물론 현장 활동 중 덜렁거리거나 흔들리는 걸 싫어하는 필자 개인의 호불호일 수도 있다. 

 

▲ 리트랙터

 

사진에서 보듯이 열화상카메라를 지지하는 곳이 LCD 창 양쪽에 끈으로 돼 있다. 사용 중에 이 끈이 풀리는 경우가 있었다. ‘손잡이 부분이나 다른 곳에 고리를 넣을 수 있는 구멍 등이 있었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 지지고리와 끈

 

기능적인 측면에서는 크게 할 말이 없다. 고가의 제품이고 그만한 값어치를 하기 때문이다. ‘K53’의 리뷰를 준비하면서 박스 등 적치물이 많은 화재 현장에 출동한 적이 있다.

 

이 현장에서 역시 ‘K53’을 사용해 어렵지 않게 지형지물을 파악할 수 있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현장 활동에 집중하다 보니 열화상 사진을 찍진 못했다. 

 

현장 사진은 아니지만 아래 비교 사진을 보면 카메라 간 화질 비교와 측정 온도의 정확성 등을 파악할 수 있다. 

 

▲ K53과 K1의 화질 비교


필자는 열화상카메라가 대원별로 1대씩 꼭 지급돼야 한다고 늘 말한다. 처음 듣는 사람은 이상하게 들릴 수 있겠지만 소방관들을 현장에서 제일 괴롭히는 건 바로 농연과 연기다. 이로 인해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판단 역시 어려워진다. 동시에 연기는 언제든지 온도 등의 조건만 맞으면 불이 붙을 수 있는 가연물 그 자체다. 

 

▲ 출처 Fire Development and Fire Behavior Indicators, Ed Hartin

 

농연을 투과해서 소방관들의 시야를 확보해주고 가연물인 연기의 온도를 파악할 수 있게 해주는 장비가 바로 열화상카메라다. 그리고 고성능의 열화상카메라는 단순한 상황 판단뿐 아니라 구조대상자를 더욱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K53’은 정말 비싸다. 그런데 위 두 가지 기능을 모두 충실히 수행하는 아주 좋은 열화상카메라다. 값어치를 충분히 하는 장비라고 생각한다. 

 

본 리뷰는 <119플러스>가 텔레다인플리어 사로부터 무상 지원받아 현장 소방공무원에게 대여하여 작성된 것으로 리뷰를 작성한 소방공무원은 관련 기업과 일체의 관계가 없음을 밝힙니다. 

아울러 리뷰를 마친 열화상카메라는 텔레다인플리어 사에 반납하였음을 알립니다.

 

서울 강남소방서_ 천상욱 : peter0429@naver.com

 

<본 내용은 소방 조직의 소통과 발전을 위해 베테랑 소방관 등 분야 전문가들이 함께 2019년 5월 창간한 신개념 소방전문 월간 매거진 ‘119플러스’ 2022년 5월 호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