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TRAVEL] 모네의 정원, 지베르니(Giverny)

광고
대림대학교 서정원 | 기사입력 2023/09/20 [10:00]

[TRAVEL] 모네의 정원, 지베르니(Giverny)

대림대학교 서정원 | 입력 : 2023/09/20 [10:00]

 

인상주의의 거장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1840~1926)의 마을인 지베르니는 파리 근교 노르망디의 작은 마을이지만 매년 50만명 이상의 여행자가 방문하는 볼거리가 가득한 관광지다. 모네의 생가와 꽃의 정원, 일본식 정원에서 영감을 받은 물의 정원이 있다. 프랑스의 대표 정원이라고 할 수 있다. 

 

모네는 1883년부터 43년을 거주하고 이곳에서 생을 마감했다. 직접 부지를 사들여 정원을 가꾸고 그림을 그리며 정원사 역할도 했다. 모네가 가족과 함께 살던 집과 정원에는 그의 예술 세계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3월부터 11월까지 방문이 가능하다.

 

▲ 모네의 집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선 관광객들의 모습. 입장료는 성인 기준 9.5유로, 26살 미만 학생 기준 5.5유로다.

▲ 모네의 정원과 집에 들어서는 입구에는 기념품점이 있다.

 

모네의 생가

모네의 집은 그가 작업하던 두 곳의 아틀리에, 가족들과 생활하던 방, 부엌까지 재현돼 있다. 독특한 개성을 가진 초록색 창문과 분홍빛의 건물은 인상파의 거장 모네가 빛과 색을 사랑했다는 걸 보여준다.

 

▲ 모네가 수집한 일본 그림


일본문화를 동경한 모네의 집에는 18~19세기의 일본 풍속화와 판화가 200점 넘게 남아 있다.


1층에는 모네가 남긴 작품(복제품, 원본은 파리 모네 미술관에 전시)이 전시돼 있으며 모네의 취향이 그대로 간직된 거실 겸 아틀리에와 응접실, 부엌 등이 있다. 모네의 응접실에는 영국식 소파에 모네의 작품이 빼곡히 걸려있다.

 

모네의 두 번째 부인 알리스 오슈데와 사이에서 태어난 딸 블랑슈 오슈데, 모네의 문하생, 며느리가 그린 작품도 볼 수 있다.


부엌 벽면은 루앙(Rouen) 스타일의 타일로 돼 있다. 이 타일은 문양이 특이해 기념품 가게에서 판매한다. 부엌의 냄비나 팬은 구리로 만들어진 제품이다. 푸른색 가구들과 조화롭다. 식당은 모던한 노란색으로 벽과 키 큰 유리장이 놓여 있다.

 

계단을 올라가면 아름다운 정원이 멀리까지 보이는 모네가 마지막을 보낸 침실이 있다. 2014년 재건된 모네의 방은 소나무로 된 가구와 아름다운 꽃무늬 양탄자가 있다. 집안 다른 곳에서도 클로드 모네가 남긴 흔적을 한껏 느낄 수 있다.

 

꽃의 정원

 

화가이자 정원사인 모네는 사과나무 과수원을 사들여 꽃과 나무를 심어 ‘꽃의 정원’을 만들었다. 코디지 가든(영국식 오두막을 배경으로 여러해살이풀꽃이 어우러진 전원풍의 정원) 풍의 정원에는 황 수선화와 라일락, 튤립, 붓꽃, 작약, 한련, 장미, 수선화 등 다양한 식물이 어수선하게 피어있는 느낌이다.

 

하지만 조금 멀리서 보면 나름대로 질서 있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특히 산책로를 가로지르는 금속 아치 다리 아래 화단은 화려한 색으로 수놓아져 있다.

 

물의 정원

 

모네는 대지를 더 넓혀 연못을 만들었다. 수련을 기르고 7명의 정원사와 함께 직접 가꿨다. 물의 정원은 가지를 길게 늘어뜨린 울창한 등나무와 버드나무, 꽃으로 가득하다. 일본식 아치형 작은 녹색 목재 다리와 작약, 대나무는 일본풍을 사랑한 그의 흔적이다. 정원 자체만으로 하나의 예술품 같다.

 

‘밖에서 칠하라’를 강조하고 밝은 색조, 물의 조절 등을 알려준 모네의 스승 ‘외젠 부댕’은 프랑스 풍경화 화가(1824~1898)로 후기 인상주의에 영향을 줬다. 그래서인지 모네는 색다른 색채와 자연의 빛을 인식해 물 위로 시시각각 변하는 풍경이 어우러져 완성된 연못의 모습을 회화로 담길 즐겼다. 

 

한 장면을 한 번만 그리는 게 아니라 다른 시간, 다른 인상으로 여러 번 그렸다. 자신의 대표작인 ‘수련’의 연작을 이 연못에서 250여 편 완성했다. 이 작품은 파리의 오랑주리 미술관(Musée de l’Orangerie)에 전시돼 있다.

 

 

전 세계인에게 가장 인기 있는 전시관 중 하나인 오랑주리 미술관에는 모네의 ‘수련’ 연작이 헌정된 전시관이 있다. 두 개의 타원형 공간 안에 전시된 그의 작품은 시간의 흐름이 끊임없이 흐르는 듯 연결되는 느낌을 준다.

 

대표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를 따라 프랑스로 떠나보면 또 다른 예술가의 천재적인 예술성의 열정을 배울 수 있다.

 

교통

파리에서 70㎞ 떨어진 지베르니로 가기 위해선 파리 생 라자르역(Gare Saint Lazare)에서 TER 기차를 타고 출발해 베르농역(Gare de Vernon)까지 약 45분 소요된다. 베르농역에서 지베르니까지 15분마다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소방공무원님들을 위한 특별한 여행 혜택!

교원투어 여행이지에서 여행 상품을 예약하시면 

상품가의 5%를 즉시 할인해드립니다!

전화 예약 시 ‘소방공무원’임을 꼭 알려주세요 :D

📞예약 및 상품문의|02-2124-5677

전화 문의/예약 시 적용 가능하며 할인의 경우 일부 상품에 한함.


 

대림대학교_ 서정원

 

대림대학교 호텔관광학과 교수/학과장

한국사진지리학회 부회장

한국관광레저학회 부회장

(사)한국여행서비스교육협회 이사

한용운문학상 수상

 

<본 내용은 소방 조직의 소통과 발전을 위해 베테랑 소방관 등 분야 전문가들이 함께 2019년 5월 창간한 신개념 소방전문 월간 매거진 ‘119플러스’ 2023년 9월 호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TRAVEL 관련기사목록
[인터뷰]
[인터뷰] 김종길 “소방 분야 발전 위해선 업체들도 역량 키워야”
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